장제원 "盧 서거, 가족과 측근 책임 커… 반성하길"
與野, 노무현 대통령 자살 책임 둘러싸고 설전… 뇌물 혐의 재수사 이뤄지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 원인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심화되는 모양새다. 노 전 대통령의 자살이 '이명박 정권 탓이냐, 권양숙 여사와의 불화냐'를 두고 싸웠던 박…
洪, 한미연합사령관과 회동… '文패싱' 軍에서도?
洪 "회동, 미 당국 승인 있었을 것"…'전술핵 배치' 강조 위해 내달 23일 訪美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난 25일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및 미국 육군 대장을 만나 북핵의 안보 현실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홍 대표는 이번 만…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 '35권 전집'으로 탄생한다
연세대 이승만전집 발간위원회 창립, "필생의 작업 완수할 것"
"김일성의 남침으로 부산 앞바다에 수장될 뻔한 대한민국... 공산주의와의 대결에서 폐허가 된 조국을지켜낸 이승만 건국대통령을 기리며 '35권 이승만전집 대업'…
안희정 지사 “농촌문제 한·중·일 함께 풀어가야 할 과제”
26일 윈톄쥔 인민대 지속가능발전고등연구원장과 대담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농촌문제는 한·중·일이 함께 극복해 나아가야 할 과제”라고 밝혔다.안 지사는 26일 도청 접견실에서 ‘중국 3농 문제 주창자’인 윈톄…
생각하는 세상



뉴데일리서비스
이승만포럼 장소 변경 지도보기 창 닫기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이승만포럼 개최 장소 변경 안내,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20호(2층), 서대문역 5번 출구에서 경향신문사 방면으로 5분, 시청역 1번, 12번 출구(덕수궁방면)에서 덕수궁길을 따라 15분, 시내버스 (서울역사박물관 앞 하차)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창 닫기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